처음으로 헌책을 샀습니다. 이런거 합니다.

주말에 응암에 있는 '이상한 나라의 헌책방'에서 구한 책입니다.

국내 문고판은 처음이라 신기했고 <병신과 머저리>라는 제목의 호탕함에 반해서 사버렸네요.

새책과는 전혀 다른 질감을 손끝으로 느끼고, 오래된 책 냄새를 맡으며 읽다보면

문득 제가 과거로 빨려들어가는 듯한 착각에 빠집니다.

새책과 전자책에서는 절대로 느낄 수 없는 감정이지요.



ps. 일드 '비브리아 고서당의 사건수첩'의 그 유별한 고서 사랑이 이제야 좀 이해가 됩니다^^



핑백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